20191117일 일요일
 
 
 
줌인터넷, ‘단편적 정보 시간순으로 재탄생’ 타임로그 서비스 ‘타임트리’ 활성화 시동
기사입력 : 2014-06-11 | 소프트웨어
김원영 기자 : goora@noteforum.co.kr

개방형 검색포털 줌닷컴(zum.com)을 서비스 하고 있는 줌인터넷이 자사 타임로그 서비스 '타임트리'(time:tree, timetree.zum.com)의 활성화를 위해 본격적인 시동을 걸었다.

 

타임트리는 사용자가 하나의 주제를 정해 그에 맞는 사진, 글, 영상을 시간 순으로 기록할 수 있는 서비스다. 줌인터넷은 지난 4월 오픈 베타 체제로 전환한 타임트리 활성화를 위해 콘텐츠와 접근성, 두 부분을 집중적으로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양질의 콘텐츠로 타임트리를 구성해 이용 만족감을 높이고, 접근성을 향상시켜 보다 많은 사람들이 타임트리 콘텐츠를 소비하고 애용할 수 있도록 한다는 전략이다.

 

 

먼저 콘텐츠 부분에서는 타임 프로듀서(PD)와 시사 프로듀서(PD)를 활용, 퀄리티 높은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양산한다는 계획이다. 줌인터넷은 지난 4월부터 타임트리에서 다양한 주제로 타임로그를 기록하는 타임PD와 시사 전문 에디터인 시사PD를 모집해 운영 중이다.

 

이들은 대부분 기존의 블로그 활동을 하며 영화, 역사, 시사, 연예, 스포츠 등 분야에서 양질의 콘텐츠를 생산해왔던 사용자들로, 전문성을 바탕으로 타임트리 콘텐츠를 더욱 풍성하게 하고 있다. 줌인터넷은 타임PD와 시사PD를 위해 언론계 현업 종사자의 멘토링 강의, 줌닷컴 뉴스 메인에 노출되는 타임트리 편집 권한 등의 혜택도 제공하고 있다.

 

채널 다양화를 통해 타임트리 콘텐츠의 접근성을 높이는 계획도 있다. 줌인터넷은 줌닷컴 곳곳에 타임트리를 노출해 사용자들이 콘텐츠를 쉽게 접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사용자들은 줌닷컴의 메인 페이지 중단에서 매일매일 새로운 주제로 큐레이팅된 타임트리 콘텐츠를 확인할 수 있다. 뉴스 서비스에서도 기사와 관련된 타임트리를 제공해 최근 이슈에 대한 폭넓은 정보를 함께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또 줌닷컴에서 검색을 할 때, 키워드에 연관된 타임트리를 확인할 수 있어 검색결과의 질을 더욱 향상시켰다.

 

줌인터넷은 또한 이달 초 모바일 사용자 공략을 위해 '캐시슬라이드'와의 업무 제휴를 진행하여 모바일을 통한 유입도 늘리고 있다. '캐시슬라이드'는 스마트폰 잠금 화면을 활용한 미디어 플랫폼으로 광고나 뉴스, 쇼핑, 맛집 등 실생활 정보를 제공하고 있으며 지난달 900만 가입자를 넘어섰다. 줌인터넷은 '캐시슬라이드'에 연예, 시사, 스포츠, 역사, 영화 등 다양한 타임트리 콘텐츠를 제공해 유입률을 높인다는 전략이다.

 

줌인터넷 정상원 부사장은 "타임트리는 단편적인 정보들을 시간 순으로 엮어 의미 있는 정보로 재탄생 시킬 수 있다는 색다름이 있다. 이로 인해 현재까지 약 3만 7천여 개의 타임로그 콘텐츠가 생산되는 등 오픈 베타 체제 전환 후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며, "양질의 콘텐츠로 즐길거리가 가득한 타임트리를 만들고 또 그 타임트리를 손쉽게 접할 수 있도록 접근성을 강화해 사용자 가치를 제고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원영 기자 goora@noteforum.co.kr

 

[디지털 모바일 IT 전문 정보 - 노트포럼]
Copyrights ⓒ 노트포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줌닷컴, 줌인터넷, 타임트리, 타임로그
내용/링크불량 신고
[관련기사]
0%(0)
0%(0)
:: 로그인하셔야 댓글을 등록할 수 있습니다.
 
 
 
 
오늘 | 주간 | 월간
 
 
 
회사 : 노트포럼 대표 김원영 | 사업자번호 : 635-02-00945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4916 | 등록일자 : 2018년 1월 9일
제호 : 영테크 | 발행인/편집인 : 김원영 | 주소 : (04364) 서울시 용산구 새창로 117, 2층 (용문동 8-52) | 발행일자 : 2018년 1월 9일
전화 : 02-711-2075 | 팩스 : 0504-418-5266 | 대표/문의메일 : master@noteforum.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원영
저작권 : 노트포럼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타인의 저작물을 무단 복제, 도용, 게시, 판매, 대여 및 상업적 이용 시 손해보상의 책임과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