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0일 금요일
 
 
 
이제이엔, e스포츠 대회 시청 데이터 분석통계 발표
기사입력 : 2019-09-10 | 컴퓨팅
김원영 기자 : goora@noteforum.co.kr

이제이엔은 e스포츠 기업 GGWP 와 함께 2019년 2분기 동안 국내에서 열린 e스포츠 대회 시청 데이터를 분석한 "한국 e스포츠 통계"를 발표했다.

 

 

 

실시간 방송 플랫폼인 아프리카 TV, 트위치를 시작으로 유튜브, 카카오 TV의 데이터를 취합하여 분석한 이번 한국 e스포츠 통계는 2019년 2분기 동안 진행된 96건의 대회 정보를 기반으로 하였다. 종합 19억 5천만의 상금이 걸렸던 2분기를 통해 e스포츠의 위상이 점차적으로 상승하고 향상되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또한 가장 많이 열린 대회는 배틀그라운드로 9개의 대회가 개최되었으며 오버워치의 경우에는 총 상금이 6.7억으로 가장 큰 규모를 보여주었다. 뒤를 이어 리그오브레전드(이하 LoL)는 6.5억으로 큰 차이 없이 큰 규모로 인기를 실감하게 했다.

 

한편 e스포츠 대회 중계 시간과 시청 시간에서는 다른 양상을 보였다. e스포츠 대회 중계 시간은 오버워치가 139.7시간으로 가장 긴 운영 시간을 보였으며 그 다음으로는 LoL이 112시간, 배틀그라운드가 85.5시간의 중계 시간을 보였다.

 

중계 시간 대비 시청시간에서는 차이를 보였는데, LoL이 168만 5천시간으로 전체 시청 시간의 절반인 51.8%를 차지하여 가장 많은 시청 시간을 보였으며, 오버워치가 99만 8천시간을 보였다. LoL과 오버워치가 전체 시청 시간의 80% 이상을 점유하는 결과를 보여주어 e스포츠 기반 게임이 2개의 게임에 집중된 형태로 높은 인기가 있음을 수치로 확인할 수 있다.


이 밖에 스타크래프트가 21만 3천 시간, 스타크래프트 2가 13만 9천 시간으로 여전한 인기를 보여주었으며, 오토체스(4만 2천  시간), 배틀그라운드(3만 7천 시간), 철권 7(2만 9천 시간), 히어로즈 오브 스톰(2만 8천 시간), 하스스톤(2만 5천 시간), 워크래프트 3(1만 시간) 등 다양한 게임을 기반으로 대회가 열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스타크래프트, 워크래프트 3은 각각 1998년, 2002년에 출시된 장수 게임 타이틀임에도 불구하고 높은 시청시간을 보여 e스포츠 시청자들의 꾸준한 관심을 얻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원영 기자 goora@noteforum.co.kr

[디지털 모바일 IT 전문 정보 - 노트포럼]
Copyrights ⓒ 노트포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제이엔, e스포츠, 데이터분석, 게임, 게이밍
내용/링크불량 신고
[관련기사]
0%(0)
0%(0)
:: 로그인하셔야 댓글을 등록할 수 있습니다.
 
 
 
 
오늘 | 주간 | 월간
 
 
 
최근 | 인기
회사 : 노트포럼 대표 김원영 | 사업자번호 : 635-02-00945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4916 | 등록일자 : 2018년 1월 9일
제호 : 영테크 | 발행인/편집인 : 김원영 | 주소 : (04364) 서울시 용산구 새창로 117, 2층 (용문동 8-52) | 발행일자 : 2018년 1월 9일
전화 : 02-711-2075 | 팩스 : 0504-418-5266 | 대표/문의메일 : master@noteforum.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원영
저작권 : 노트포럼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타인의 저작물을 무단 복제, 도용, 게시, 판매, 대여 및 상업적 이용 시 손해보상의 책임과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