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8일 화요일
 
 
 
체크막스, 기업 애플리케이션 보안 국내시장 공략 강화
기사입력 : 2021-11-23 | IT정책
김원영 기자 : goora@noteforum.co.kr

체크막스는 점점 높아지는 기업 애플리케이션 보안 위협에 대응하고 국내 기업의 안전한 비즈니스를 위해 국내 시장 공략을 적극 강화한다.

 

 

최근 체크막스가 발표한 글로벌 리포트 “앱섹: 보안 및 소프트웨어 개발 전문가의 관점(AppSec: The View from Security and Software Development Experts)”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기업 애플리케이션 보안과 공급망에서 보안 침해가 증가해 기업 애플리케이션 개발 담당자들의 보안 신뢰도 구축의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다. 이번 글로벌 리포트는 직원 수가 수천 명 이상이며, 자체 소프트웨어 개발팀을 보유한 기업 전 세계 754명의 앱섹 관리자와 770명의 소프트웨어 개발자를 대상으로 2021년 8월 10일~31일간 실시한 온라인 조사를 토대로 작성됐다. 이번 조사에서 26% 이상의 응답자는 소프트웨어 공급망의 시각화와 보안에 있어 “자체 개발 애플리케이션에서 활용되는 오픈소스 패키지에 대한 가시성 확보”가 가장 어렵다고 지적했다. 절반 이상(54%)의 앱섹 관리자와 소프트웨어 개발자는 클라우드 이관으로 안전한 애플리케이션 개발에 대한 우려가 커졌다고 답했다. 앱섹 관리자가 클라우드 네이티브 보안 테스트 방법론 도입이 가장 어렵다(37%)고 답한 반면, 41%의 소프트웨어 개발자는 클라우드 상에서 구동되는 애플리케이션에 대한 효과적, 효율적 모니터링이 더 어렵다고 봤다.

 

체크막스의 글로벌 리포트와 같은 현상은 한국 기업도 예외가 아니다. 한국 기업들의 클라우드 전환이 가속화되고 있으며, 서비스에 대한 사용자들의 다양한 요구에 대응하기 위해 기업들은 변화하는 환경에서 빠른 시간에 서비스와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해야 하는 상황이다. 그러나 여러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하다 보면 보안 위협에 노출될 수 있어 이러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AST 솔루션 도입 요구가 높아지고 있다. 이러한 국내 환경에 맞춰 체크막스는 한국 기업들의 AST 솔루션 도입 요구에 대응하고 비즈니스를 성공시키는 안전한 솔루션 개발을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그 일환으로 오랜 기간 보안 분야에 종사한 보안 전문 경영인 송대근 신임 지사장을 선임하고 한국 시장 확대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송대근 체크막스코리아 신임 지사장은 16년간 사이버 보안업계에서 근무한 보안 분야 전문가로 안랩, IBM, 시스코 등에서 다양한 산업의 기업 보안 전략과 컨설팅 및 영업을 지원해왔다.

 

한편, 체크막스는 최근 브랜드 인식 개선 및 사업 성장과 확장의 일환으로 리브랜딩을 단행했다. 체크막스의 리브랜딩은 개발자와 고객, CISO 및 앱섹 분야에서 보다 전문적이고 고객 만족도를 높이는 차별적인 고객 서비스를 제공해 체크막스의 비전과 가치를 높이는데 중점을 뒀다. 이를 통해 체크막스는 세계 AST 분야에서 기업 애플리케이션 보안 테스팅 전문 업체로서 위치를 더욱 공고히 다질 계획이다.

 

김원영 기자 goora@noteforum.co.kr

[디지털 모바일 IT 전문 정보 - 노트포럼]
Copyrights ⓒ 노트포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체크막스, 앱섹, 기업 애플리케이션, 보안 위협, 국내 시장, AST 솔루션
내용/링크불량 신고
[관련기사]
0%(0)
0%(0)
:: 로그인하셔야 댓글을 등록할 수 있습니다.
 
 
 
 
오늘 | 주간 | 월간
 
 
 
회사 : 노트포럼 대표 김원영 | 사업자번호 : 635-02-00945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4916 | 등록일자 : 2018년 1월 9일
제호 : 영테크 | 발행인/편집인 : 김원영 | 주소 : (04364) 서울시 용산구 새창로 117, 2층 (용문동 8-52) | 발행일자 : 2018년 1월 9일
전화 : 02-711-2075 | 팩스 : 0504-418-5266 | 대표/문의메일 : master@noteforum.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원영
저작권 : 노트포럼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타인의 저작물을 무단 복제, 도용, 게시, 판매, 대여 및 상업적 이용 시 손해보상의 책임과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