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30일 월요일
 
 
 
델, 서비스형 포트폴리오 에이펙스 데이터 스토리지 서비스 출시
기사입력 : 2022-08-24 | IT정책,소프트웨어
김원영 기자 : goora@noteforum.co.kr

델은 서비스형 오퍼링 ‘에이펙스 데이터 스토리지 서비스(APEX Data Storage Services)’를 국내 공식 출시했다고 밝혔다. 확장이 용이하고 탄력적으로 스토리지 자원을 운용하도록 설계된 에이펙스를 도입한 고객들은 비즈니스 및 IT 운영 환경을 확장하고, 스토리지 비용을 효과적으로 관리할 수 있다.

 

 

시장조사기관 가트너에 따르면 2024년까지 새로 구축되는 스토리지 용량의 50% 이상은 서비스 형태(as-a-Service) 혹은 구독 기반으로 판매될 것으로 전망된다. 2020년 15% 미만에 그쳤던 것에 비해 크게 성장한 수치이다. 델은 ‘에이펙스 데이터 스토리지 서비스’를 통해 업계를 선도하는 엔터프라이즈 스토리지 제품군을2 서비스 형태로 판매한다. 클라우드 경험의 연장선에서, 스토리지 용량을 사용한 만큼 비용을 지불하고 확장할 수 있으며, 필요로 하는 서비스 레벨에 맞춰 인프라를 운영할 수 있다. 이번에 출시한 서비스는 인프라 일체를 사용자 대신 델에서 소유하고 유지 관리하게 되며, 추후에는 사용자가 직접 관리할 수 있는 옵션도 추가될 예정이다. 이 포트폴리오에는 S3 프로토콜로 객체 지원 기능을 제공하는 ‘에이펙스 파일 서비스(APEX File Services)’가 포함되어 있다. 이를 통해 데이터를 복사할 필요 없이 클라우드 네이티브 애플리케이션 개발로 스토리지 사용 사례를 확장할 수 있으므로, 애플리케이션의 민첩성과 제어 능력을 향상시킬 수 있다.

 

에이펙스 데이터 스토리지 서비스를 도입한 고객은 ‘에이펙스 블록 및 파일 서비스(APEX Block and File Services)’를 통해 세가지 성능 레벨 중 하나를 선택해 최소 50TB(테라바이트)부터 시작해 확장하며 사용할 수 있고, 1년 또는 3년 단위로 계약이 가능하다. 웹 기반의 관리 툴인 ‘에이펙스 콘솔(APEX Console)’을 통해 데이터 스토리지 자원을 손쉽게 구독할 수 있으며, 클라우드와 서비스형 IT 환경에서의 일관된 사용자 경험을 누릴 수 있다. 사용자는 직접 용량, 성능, 비용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할 수 있고, 필요에 따라 구독한 용량을 확장할 수 있다. 델에서 의뢰한 포레스터 컨설팅(Forrester Consulting) 조사에 따르면 에이펙스 데이터 스토리지 서비스를 사용한 고객들은 스토리지 용량 계획이나 프로비저닝에 소요되는 시간과 비용을 획기적으로 절감하고, 스토리지 관리자들의 업무 효율성을 개선한 것으로 나타났다.

 

델은 이번 오퍼링을 위해 전 세계에 디지털 인프라를 제공하는 기업인 에퀴닉스(Equinix)와 협력한다. Equinix International Business ExchangeTM (IBX ) 데이터센터를 통해 제공되는 ‘에이펙스 데이터 스토리지 서비스’는 글로벌 확장 수준에 요구되는 하이브리드 멀티 클라우드 구축을 지원한다. 에이펙스 데이터 스토리지 서비스와 에퀴닉스의 조합을 통해 고객들은 퍼블릭 클라우드와 같은 간편한 사용상의 이점과 동시에 데이터에 대한 제어권을 유지할 수 있다.

 

한편 에이펙스는 채널 파트너가 고객에게 유연하고 간소화된 IT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델의 국내 공인 파트너사 및 솔루션 공급업체들에게는 위탁 판매를 기준으로 에이펙스 데이터 스토리지 서비스 판매에 대한 판매 장려금이 지원된다. 또한 클라우드 서비스 공급업체 파트너들은 고객을 대신해 에이펙스 데이터 스토리지 서비스로 호스팅을 강화할 수 있다.

 

김원영 기자 goora@noteforum.co.kr

[디지털 모바일 IT 전문 정보 - 노트포럼]
Copyrights ⓒ 노트포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델, 서비스형 오퍼링, 에이펙스, 데이터 스토리지, 에이펙스 파일서비스, 비용절감, 효율성 개선
내용/링크불량 신고
[관련기사]
0%(0)
0%(0)
:: 로그인하셔야 댓글을 등록할 수 있습니다.
 
 
 
 
오늘 | 주간 | 월간
 
 
 
회사 : 노트포럼 대표 김원영 | 사업자번호 : 635-02-00945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4916 | 등록일자 : 2018년 1월 9일
제호 : 영테크 | 발행인/편집인 : 김원영 | 주소 : (04364) 서울시 용산구 새창로 117, 2층 (용문동 8-52) | 발행일자 : 2018년 1월 9일
전화 : 02-711-2075 | 팩스 : 0504-418-5266 | 대표/문의메일 : master@noteforum.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원영
저작권 : 노트포럼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타인의 저작물을 무단 복제, 도용, 게시, 판매, 대여 및 상업적 이용 시 손해보상의 책임과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