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6일 월요일
 
 
 
트렉스타, 치매노인 신발에 가족 연락처와 정보 담는 안심신발 서비스 실시
기사입력 : 2022-12-02 | 미분류
김원영 기자 : goora@noteforum.co.kr

트렉스타가 국내 아웃도어 브랜드 최초로 치매노인과 사회적 약자의 신발에 가족 연락처 등의 정보를 담아 신속한 인계가 이뤄지도록 하는 ‘안심신발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1일 밝혔다.

 

 

트렉스타 ‘안심신발’ 서비스는 지난 11월 21일 트렉스타가 부산시, 부산경찰청과 ‘안심신발’ 개발 및 활성화 업무협약을 통해 실시하는 서비스로 트렉스타 ‘안심신발’과 스마트폰(안드로이드) ‘트렉스타 안심신발’ 어플리케이션을 통하여 안심신발에 장착된 NFC칩에 이름, 연락처(안심번호 등록 가능) 등 보호자 정보를 등록 하면 된다. 12월 1일부터 부산지역 내 트렉스타 직영점, 대리점, 백화점을 통하여 우선 시행된다. 또한 내년에는 각 지자체와 경찰청 등과 협의를 통하여 전국 매장으로 서비스를 확대할 예정이다. ‘안심신발’ 서비스 및 신청 가능매장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트렉스타 대표번호 1599-0055로 문의하면 된다.

 

트렉스타가 개발한 ‘안심신발’은 연락처와 주소 등 정보를 담을 수 있는 NFC 칩을 신발의 '다이얼' 부분에 내장한 신발로,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사용자 누구나 NFC 태그에 필요한 정보를 입력하고, 경찰이 이를 확인함으로써 실종 등에 대비할 수 있다. 트렉스타는 치매노인, 발달장애인이 외출시 반드시 착용하는 신발에 보호자 정보를 담는다면 신속한 인계를 위한 매개체가 될 수 있겠다는 부산경찰청 정보화 장비과 장비 관리계 직원들의 의견이 계기가 되어 부산시와 부산경찰청과 함께 ‘안심신발’ 개발 및 활성화 업무협약을 체결하였고 ㈜트렉스타는 사회공헌 활동 일환으로 ‘안심신발’을 개발·보급 및 서비스를 실시하고, 부산경찰청은 실종자 발견시 신속하게 가족에게 인계, 부산시는 치매안심센터를 통해 ‘안심신발’ 무상지원 대상자를 선정하고 지원하는 데 협력하기로 하였으며, 부산경찰청은 경찰관 교육, 사례공유 등을 통해 ‘안심신발’을 적극 활용하도록 했다.

 

트렉스타는 부산시 치매안심센터와 함께 오는 2025년까지 연간 300명의 배회 경험이 있거나 배회 위험이 있는 치매노인들에게 순차적으로 파인더(FINDER)' 안심 신발 서비스가 가능한 ‘안심신발’을 무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부산시의 예산은 3천만 원으로 대상자 1명당 10만원으로 다이얼이 장착된 신발은 대부분 20만원이 넘는다 하지만 트렉스타에서는 사회 공헌 차원에서 추가 비용을 받지 않고 300분의 치매노인들에게는 안심 신발을 무상으로 공급 할 계획이다. 또한 안심신발 서비스를 필요로 하는 구매고객에게는 NFC칩 장착 및 관리 등의 '안심신발' 서비스를 무상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부산은 지난해 9월 말 전국 대도시 가운데 처음으로 65세 이상 어르신이 전체 인구의 20%를 넘는 초고령사회에 진입했다. 치매환자도 매년 증가해 올해는 6만6492명으로 추산됐다. 지난해 발달장애인을 포함한 실종신고는 1762건 접수됐다

 

김원영 기자 goora@noteforum.co.kr

[디지털 모바일 IT 전문 정보 - 노트포럼]
Copyrights ⓒ 노트포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렉스타, 아웃도어 브랜드, 치매노인, 사회적 약자, 신발, 가족 연락처, NFC칩 내장, 다이얼부분 내장, 안심신발 서비스
내용/링크불량 신고
[관련기사]
0%(0)
0%(0)
:: 로그인하셔야 댓글을 등록할 수 있습니다.
 
 
 
 
오늘 | 주간 | 월간
 
 
 
회사 : 노트포럼 대표 김원영 | 사업자번호 : 635-02-00945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4916 | 등록일자 : 2018년 1월 9일
제호 : 영테크 | 발행인/편집인 : 김원영 | 주소 : (04364) 서울시 용산구 새창로 117, 2층 (용문동 8-52) | 발행일자 : 2018년 1월 9일
전화 : 02-711-2075 | 팩스 : 0504-418-5266 | 대표/문의메일 : master@noteforum.co.kr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원영
저작권 : 노트포럼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타인의 저작물을 무단 복제, 도용, 게시, 판매, 대여 및 상업적 이용 시 손해보상의 책임과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